본문 내용 바로가기

민주·인권·민생경찰의뿌리

  • 대한민국 경찰은 '제복입은 시민'으로서, 함께하는 민주경찰·따뜻한 인권경찰·믿음직한 민생경찰로 국민 속에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인 임시정부 경찰의 초대 경무국장 백범 김 구 선생과, 그 뒤를 이어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했던 경찰들의 발자취를 발굴·계승하여 민주·인권 ·민생경찰의 정신으로 삼겠습니다.
전창신 경감(1901~1985)
경찰이력 인천여자경찰서장
인물소개 함흥3.1운동의 주역이었던 여성경찰서장
서훈 대통령 표창
전창신 경감(1901~1985)

○ 생애·이력(총 재직기간 6년)

  

  1901124일 함남 함흥에서 출생하여 1985315일 사망하였다.

19466월 미군정시기 제1기 여자경찰간부로 임용되어 19472월 서울여자경찰서 외무주임으로 근무했다.

19488, 9월경 제3대 인천여자경찰서 서리에 임명되었고 195011월 제5대 인천여자경찰서장을 역임한 후 195110월 퇴직하였다.

6·25 전쟁 당시 전쟁으로 부모를 잃은 고아들을 돌보기 위해 인천여자경찰서에 경찰애육원을 설립하였다.

퇴직 후 1981~83년까지 사단법인 3·1여성동지회의 제8대 회장을 역임하였다.

사후 유족에 의해 '작은 불꽃(2003)'이라는 자서전이 출간되었다.

 

 

○ 독립운동 경력


  1919년 3월 3일 함흥영생여학교 교사로 재직 당시 독립만세운동을 계획하여 태극기와 선언문 작성,

운동자금을 마련하던 중 3월 18일 체포되어 동년 12월 25일까지 8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출처 : 국가보훈처 공훈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