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민주·인권·민생경찰의뿌리

  • 대한민국 경찰은 '제복입은 시민'으로서, 함께하는 민주경찰·따뜻한 인권경찰·믿음직한 민생경찰로 국민 속에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인 임시정부 경찰의 초대 경무국장 백범 김 구 선생과, 그 뒤를 이어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했던 경찰들의 발자취를 발굴·계승하여 민주·인권 ·민생경찰의 정신으로 삼겠습니다.
최천 경무관 (1900~1967)
경찰이력 제주경찰청장 (1948)
인물소개 3선 국회의원이 된 독립운동가 출신 경찰관
서훈 건국훈장 애족장
최천 경무관 (1900~1967)

○ 생애·이력(총 재직기간 미상)


  1900년 경남 통영에서 출생하였으며 일제 치하에서 동아일보 통영지국장, 신간회 통영지부장 등을 지냈다.

해방 후 경찰에 투신하여 경기도 인천경찰서장(’46.12.~’48.3.), 제주도경찰청장(’48.4~’48.6.), 경남경찰국장(’50.7~’50.11.)을 역임하였다.

여순사건 당시 경비사령관이었으며 경남경찰국장 재직시에는 6.25에 참전하였다.

1954년부터 1961년까지 민주국민당 및 민주당 소속으로 3선의 국회의원을 지냈다.

.

○ 독립운동 경력


 1927년 3월 경상남도 도평의원(道評議員) 김기정(金淇正)이 도평의회 석상에서 한국인 교육의 불필요 및 한국어의 통역철폐를 주장한 매국적 행동을 자행하였다.

이에 격분한 최천은 박봉삼(朴奉杉)·박태근(朴泰根)·박중한(朴仲漢) 등과 함께 6백여명의 군중을 규합하여 김기정 징토시민대회(懲討市民大會)를 열었다.

징토대회에서는 김기정의 친일발언 사실을 규탄하고 공동절교를 선언하며 일체의 공직에서 사퇴할 것을 요구하였다.

그는 이 일로 피체되어 1927년 10월 부산지방법원에서 징역 1년형을 언도받았으나 불복·상소하여 1928년 5월 대구복심법원에서 징역 6월, 집행유예 3년형을 언도받았다.


  그 후 1929년 신간회(新幹會)에 가입하여 통영지회를 중심으로 항일활동을 폈으며

1931년 5월 16일 신간회 제2회 전체대회에서 중앙집행위원으로 선임되어 동회의 해소를 주관하였다.

1942년 2월에는 박영근(朴英根) 등 8명의 동지와 함께 항일운동의 방안을 모색하던 중 피체되어 징역 4월형을 언도받았다.
(출처: 국가보훈처 공훈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