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민주·인권·민생경찰의뿌리

  • 대한민국 경찰은 '제복입은 시민'으로서, 함께하는 민주경찰·따뜻한 인권경찰·믿음직한 민생경찰로 국민 속에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인 임시정부 경찰의 초대 경무국장 백범 김 구 선생과, 그 뒤를 이어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했던 경찰들의 발자취를 발굴·계승하여 민주·인권 ·민생경찰의 정신으로 삼겠습니다.
문형순 경감 (1897~1966)
경찰이력 모슬포 성산포 서장
인물소개 “부당함으로 불이행!” 수백의 생명을 구해내다!
서훈 독립유공자 심사 중
문형순 경감 (1897~1966)

 ○ 생애·이력(총 재직기간 6년 4월)


  평남 안주에서 1897년에 출생하여 1966년 제주에서 사망하였다.

경찰에는 1947년 5월 제주청 기동경비대장(경위)으로 입직하였으며,

이후 모슬포 경찰서장 임시서리(’49.1.~’49.10.), 성산포 경찰서장(’49.10.~’50.12.),

경남 함안서장(’51.6.~’51.10.), 지리산전투경찰사령부 교육대장(’52.3.~’52.4.) 등을 역임하였다.

  특히 제주4·3 당시 모슬포 좌익혐의 주민 100여명을 자수시킨 후 방면하고, 성산포서 예비검속자에 대한 계엄군의 처형명령에

“부당함으로 불이행”한다며 거부하여 총 295명의 생명을 구해내 “한국의 쉰들러”로 불린다. 2018년 경찰영웅으로 선정되었다.

.

○ 독립운동 경력


1919년 3월 ‘독립운동가의 요람’인 만주 신흥무관학교를 졸업하고 항일무장투쟁에 뛰어들었으며, ‘문시영’이란 가명으로 광복 직전까지 독립운동에 가담하였다.
1920년 ‘한국의용군’에 편입되어 만주에서 노령(시베리아)으로 이동하였으며 1921년 4월 ‘고려혁명군’에 재편되어 군사교관으로 복무하였다.

1929년 5월 ‘국민부’ 중앙호위대장, 같은 해 12월에는 ‘조선혁명당’ 초기 중앙위원에 선임되었다. 1935년 3월부터는 북지 하북성을 중심으로 지하공작대에 복무하였으며,

1945년 8월에는 중경 한국 임시정부 ‘주 화북광복군’에 복무하였다.

(출처: 문형순 경감 경찰인사기록, 201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