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민주·인권·민생경찰의뿌리

  • 대한민국 경찰은 '제복입은 시민'으로서, 함께하는 민주경찰·따뜻한 인권경찰·믿음직한 민생경찰로 국민 속에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인 임시정부 경찰의 초대 경무국장 백범 김 구 선생과, 그 뒤를 이어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했던 경찰들의 발자취를 발굴·계승하여 민주·인권 ·민생경찰의 정신으로 삼겠습니다.
나창헌(羅昌憲) 1896~1936
경찰이력 경무국장
인물소개 의열투쟁의 선봉에 서다
서훈 건국훈장 독립장
나창헌(羅昌憲) 1896~1936

  평안북도 희천(熙川) 출신,

경성의학전문학교에 재학중 1919년 3·1독립운동이 일어나자 학교 대표로 시위에 참여하였다가 구금되었다.
  민족운동에 첫발을 디딘 후 대동단(大同團)의 비밀단원이 되어 대한제국 고종 황제의 다섯째 아들 이강 공을 중국 상해의 대한민국 임시정부로 탈출시키려다가 발각되자

1920년 1월 상해로 탈출하여 대동단 총재 김가진(金嘉鎭)을 도와 대동단 이사로 활동하였다. 1920년 11월에는 노무용(盧武用) 등 7인과 같이 철혈단(鐵血團)을 조직하고

그 단장이 되어 “철(鐵)과 혈(血)로써 왜적을 배제해야 된다”는 의열투쟁론을 주창하였다.


  그리고 김구 등과 함께 한국노병회(韓國勞兵會)를 창립하였고, 1924년 1월 12일에는 교민단의사회(僑民團議事會)의 학무위원으로 취임하여

상해 일대에 거주하는 한국 동포에게 민족의식을 고취하고 임시정부에 대한 지원을 호소하는 등 독립운동에 진력하였다.

같은 해 9월에는 교민단의 의사원으로 선출되어 김구 등 임시정부 요인을 도와 민주공화제 정착과 그 활동에 크게 기여하였다.


  1925년 3월 11일 임시정부의 대통령 이승만을 탄핵하기 위한 심판위원장이 되어 그해 3월 13일 대통령 탄핵안을 임시의정원에 제출, 탄핵안을 통과시켰다.
그는 또한 대한민국임시정부 임시의정원(臨時議政院) 의원과 임정의 경무국장 내무부차장 등을 역임하면서 독립운동에 몸 바쳤으며,

 

1926년 경무국장 재임시절 병인의용대장을 역임하면서 한인 동포들을 탄압하던 상해 일본 총영사관에 세 차례의 폭탄의거를 시도하여 건물 일부를 폭파시키는데 성공하였다.


  그 후 사천성만현(四川省萬縣) 성내에서 만현의원을 개설하여 의료업에 종사하였으며,

1933년 1월에는 흥사단(興士團) 원동대회에 참가하여 선우혁(鮮于爀)과 함께 제6반에 소속되어 활동하였고,

동년 7월에는 비밀리에 상해로 돌아와 병인의용대를 부흥시키는 등 독립운동을 계속하다가

1936년 6월 그가 경영하던 만현병원(萬縣病院)에서 신병으로 영면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