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민주·인권·민생경찰의뿌리

  • 대한민국 경찰은 '제복입은 시민'으로서, 함께하는 민주경찰·따뜻한 인권경찰·믿음직한 민생경찰로 국민 속에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인 임시정부 경찰의 초대 경무국장 백범 김 구 선생과, 그 뒤를 이어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했던 경찰들의 발자취를 발굴·계승하여 민주·인권 ·민생경찰의 정신으로 삼겠습니다.
안경근(安敬根) 1896~미상
경찰이력 의경대 간사
인물소개 안중근 의사의 뜻을 이어 독립운동의 투지를 불태우다
서훈 건국훈장 독립장
안경근(安敬根) 1896~미상

  황해도 신천(信川) 출신,

1922년 2월 상해로 이동하여  당시 임정 경무국장이었던 백범 김구를 측근에서 보좌하면서 일제 관헌과 밀정 숙청에 전력을 다하였다.
 1923년에는 동지들의 권유로 사천성의 노주군관학교(瀘州軍官學校)에 입학하여 이준식·문일민 등과 소정의 과정을 마치고 졸업하였다.
 1925년에는 운남군관학교를 졸업하고 만주로 건너가 정의부(正義府) 군사부의 위원으로 활동,

1929년에는 정의부, 참의부(參議府), 신민부(新民府) 등 3부 통합운동을 위해 활동하였다.

이후 만주 일원에서의 독립투쟁이 불리해지고 억압을 받자 안전지대인 국제도시 상해(上海)로 돌아와 활동할 계획을 세웠다.


  1930년 상해로 돌아온 그는 김구·이동녕 등 임정 요인과 협의하에 황포군관학교의 구대장(區隊長)으로 활약하였다.
1932년 4월 윤봉길 의거 후 중국 국민당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로 낙양군관학교가 개교됨에 따라 직접 학생을 훈련시켰으며 남경(南京) 등지에서 군관생도 모집에 주력하였다.
1933년 5월 그는 상해거주 한인교포들과 독립운동가들을 괴롭혀 오던 일본총영사관 소속의 친일파  이종홍(李鍾洪)을 처단하였으며,

이듬해에는 남경에서 애국단(愛國團) 조직에 참여하였다. 한편 같은 해 12월에는 한국독립군특무대(韓國獨立軍特務隊)를 조직할 것을 결의하여 대장에 김구, 참모장에 안공근을 선출하였으며,

그 자신은 군관학교 졸업생 등과 함께 대원이 되었다.
또한 1934년에는 장개석 총통과 백범 김구와의 연락책임을 맡아 한·중 합작전선 형성에 크게 기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