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자유로운 의견을 남기는 공간으로 민원관련 답변은 드리지 않습니다.
민원관련 문의사항은 국민신문고와 연계된 “경찰민원포털”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 특정 개인 및 단체에 대한 비난, 상업성 광고, 허위사실 유포, 동일 또는 유사한 내용의 반복적 게시 등 법령을 위반하거나 홈페이지의 정상적인 운영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는 사이버경찰청 운영규칙 제17조에 의거하여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또한,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주민등록번호, 운전면허번호, 연락처 등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사이버 경찰청은 개인정보를 수집하지 않습니다.
  • 만 14세 미만 이용자는 게시물 등록이 불가합니다.
아이한테 착한 교육은 시키는게 아니다.(잘못하면 도둑으로 몰린다ㅡㅡ;;)
등록자명 김** 등록일 2022-05-21 21:25:03
조회수 22
아이와 벌레잡이 식물을 사러 갔다가 헛탕을 치고 오는 길에 경북 영주시 TG패션(구. 다이소 자리) 앞에서 아이가 핑크색 지갑을 주웠다.내 마음 같아서는 그냥 두고 가자 하고 싶었지만 아이가 경찰서에 가서 주인 찾아 주어야 한다고 해서 영주역 앞 지구대에 가져다 주고 전화번호를 남겼다.집에 돌아 오는 길에 아이는 좋은 일을 했다는 마음에 싱글벙글 기분이 좋았던 것도 잠시...낯선 핸드폰 번호로 전화가 왔다.누구인지는 모르겠으나 젊은 남자 목소리였다.지갑에 현금 8만원이 있었다는데 한다.그래서요?했더니 지갑 주인인 듯 앳된 목소리의 여자가 전화를 바꿔 받는다.대뜸 지갑에 현금 8만원이 있었는데 한다.짜증나고 화나지만 아이 앞이라 꾹 참고 지갑은 열지도 않았다 하니 전화를 뚝 끊는다.ㅡㅡ^(내 속 마음은 씨x 미친x 지x한다.)였지만...
평온한 얼굴로 아이한테 교육을 새로 시켰다.학교에서 배운대로 하면 이렇게 된다.그러니 "남의 물건은 그 어떤 것이든 봐도 모른척 해라." 물에 빠진 사람 건져주면 보따리 내놓으라는 속담은 이런데에서 나온 말이다.
*첨단 기술의 나라 대한민국...길거리 cctv를 동원해서라도 아이들의 미래와 교육 그 예쁜 마음을 지켜주세요!!*
수정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