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경찰, 자금세탁을 위해 해외 거래소에 보관 중인 가상자산 환수
음성듣기

음성듣기

등록일 2021-06-07 17:05:53
공지시작일 공지종료일
부서명 본청 국가수사본부 사이버수사국 사이버수사국 사이버범죄수사과
조회수 388
분류
하위분류
게시시작일시 게시종료일시
파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사이버수사국), 해킹으로 탈취된 가상자산 1,360리움(한화 약 45억원, ’21. 5. 28 기준)을 해외 거래소로부터 수사기관 최초로 환수하였다. 불상의 해커는 자금을 세탁하고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탈취한 이더리움을 다른 가상자산으로 환전하려 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2018년 중순 무렵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A의 서버에 침입한 불상의 해커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자산 11(500억원 상당, 당시 기준)을 탈취한 사건이 발생하였다. 경찰은 탈취당한 가상자산이 해외로 유출된 점을 확인하고 5개국 수사기관과 국제공조를 통해 피의자를 추적하는 한편, 가상자산 추적프로그램 활용?해외 거래소와 협업 등을 통해 피의자가 탈취한 가상자산의 흐름을 지속 분석해왔다. 이번에 경찰이 환수한 가상자산은 탈취당한 이더리움 및 이더리움 기반 가상자산 중 일부이다. 해당 가상자산은 거래소 A에서 탈취된 직후 여러 해외 가상자산 거래소를 경유, 중남미에 있는 가상자산 거래소 B에 보관되어 있었다. 지난 1, 경찰은 피해 가상자산의 흐름을 추적하던 중 거래소 B에 보관된 피해 가상자산을 발견하고, 거래소와 접촉하여 국내 환수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였다. 이번 환수에서 중점적으로 고려되었던 점은, 수사기관이 해외 거래소로부터 해킹 피해 가상자산을 환수하는 것은 국내 최초 사례라는 점, 거래소 B에 보관된 가상자산이 거래소 A가 탈취당한 가상자산과 같은 것인지 분명하지 않다는 점 등이었다.

담당: 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과 경정 이규봉(02-3150-1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