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치안정책연구소,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기반 마련을 위한 첫걸음 내디뎌
음성듣기

음성듣기

등록일 2020-05-11 10:04:45
공지시작일 공지종료일
부서명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 과학기술연구부
조회수 733
분류
하위분류
게시시작일시 게시종료일시
파일

치안정책연구소,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기반 마련을 위한 첫걸음 내디뎌

-자율주행차 교통사고 분석센터 구축 기반연구시작 -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소장 손장목)는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교통사고 분석을 위한 기반마련을 위해 자율주행차 교통사고 분석센터 구축 기반연구를 시작한다.


정부의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에 따라 완전 자율주행차(Lv. 4)의 상용화 시기가 2030년에서 2027년으로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한다. 따라서 부분자율주행차(Lv. 3) 안전기준 제정이 이르면 2020년 하반기부터 자동차로유지기능이 탑재된 자율주행차량 판매가 가능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경찰 고유업무인 교통사고 조사 및 분석에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여 이번 연구를 시작하게 되었다.


주요 연구내용으로는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 프로세스 연구 등 자율주행차 교통센터 구축 기반에 대한 사항 ?지방경찰청 교통사고 공학분석실연계 발전 방안 ?자율주행차량 교통사고 조사 분야 선진 해외 사례 조사연구 ?교통사고 정밀 분석관련 해외 교통사고 조사 전문 독립 정부 기구 운영 사례 ?경찰청 자율주행 정책·기술지원 체계 확립에 관한 연구가 있다.


치안정책연구소는 국내 유일의 치안종합 연구기관으로서,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하여 치안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를 해오고 있다.


특히, 정부 주요부처(경찰청, 산업부, 과기부, 국토부)가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하여 공동기획한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찰청의 전문기관 임무를 수행했다.


또한, 각 부처 전문기관과 함께 경찰청 전체사업의 기술기획 총괄을 담당하는 등 미래 자율주행 시대 교통 패러다임 변화대응 및 치안기술 개발에 선도적인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향후 교통사고 감소, 교통약자 지원, 교통정체 완화, 안전대책 마련, 교통운영 체계 개선, 교통사고 조사·분석 등 자율주행 시대 도입에 따른 경찰의 역할을 재정립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치안정책 연구소는 자율주행차와 관련된 ?신호제어 및 안전체계 ?운전면허 및 교통사고 ?교통인프라 및 법제도 개선 등 자율주행 상용화 체계완성을 위한 다각적인 연구를 통해 변화하는 교통환경에 선도적으로 대비해 나갈 예정이다.


담당: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 김남선 연구관(041-968-2593)